조용한 하루가 흘러갑니다.

|

 

 

 

 

 

 

고요한 하루입니다.

 

카페앞 도로엔 사람들과 차들이 공중에 떠 있는듯 소리 없이 지나요. 

 

오랜 노동의 댓가로 듣고 싶은 음악도 원없이 듣고....

 

 

 

 

 

 

 

 

아주 가끔 우연히 들르는 손님들과 담소도 나눕니다.

 

 

 

 

 

 

 

 

앞 바다의 정취도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느릿느릿 그려 보았습니다.

 

카페의 하루가 이렇게 지나갑니다.

 

카페도 세상도 평화로운 시간이 어서 오길 바라봅니다.

 

 

 

매기의 추억 카페일기 시작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1. 레인블루 2014.04.23 23:39 address edit & del reply

    그동안 카페 공사가 진행되는것을 블로그로 보는것도 큰 즐거움이었습니다.
    오픈 하신것 축하드립니다.
    여행자들의 이야기소리와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항상 즐거운 카페가 되길 빕니다.

    • 매기의추억 2014.04.24 11:17 신고 address edit & del

      안녕하세요. 레인블루님!
      카페도 세상도 행복하고 아름다웠으면 좋겠습니다.
      언제 한번 꼭 뵙길 바라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