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 카페하기 036 - 가구 주문하러 서울로

|

[Cafe Maggie] 가구 주문하러 서울로

 

 

 

 

 

 

 

지난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2박 3일간 서울에 다녀왔어요.

 

의자와 테이블, 커피머신, 집기등을 알아 보고 주문까지 완료하기 위해서였죠.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모진 꽃샘추위가 불어닥쳐 안그래도 따스한 제주도에서 상경한 촌놈은 거의 얼어 죽기 직전에서야 일을 마칠 수 있었다는 후문입니다.^^

 

 

을지로에 가서 가구는 모두 주문을 완료 했고, 커피머신등의 집기 수배와 제주도까지 배송 방법까지 모두 해결하고 돌아 왔습니다.

 

 

 

기왕 간 김에 그간 못 만났던 친구들도 모두 만나고 술도 진탕 마시고 왔습니다.

서울에 가면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이번에도 역시 어서 제주도에 돌아오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더군요.

항상 그렇듯 최초 일정에서 하루 빨리 돌아 오게 되었습니다.

 

저는 서울만 가면 항상 일정을 앞당기게 되더라구요;

 

아무튼 다음주 화, 수요일 정도면 모든 가구와 집기가 배달되어 올 예정입니다.

뿌듯!!!!

 

 

 

간김에 친한 동생을 만나 이태원에 가서 한가롭게, 먹고 싶었던 맥주와 피쉬앤 칩스도 먹고, 홍콩면도 먹고, 연탄 불고기도 먹고, 커피도 마시고 그랬답니다.

서울이 좋은 점은 먹고 싶은 음식과 맛나는 맥주를 쉽게 구해서 먹을 수 있다는 점 정도? ^^;;

 

 

 

 

 

 

 

 

얼굴 공개를 거부하는 친한 동생네 작업실에도 다녀왔습니다.

너무너무 멋진 그림을 그리는 녀석이예요.

나름 유명한 화가이자 작가인데 작업실을 보아하니 모든 젊은 작가가 그렇듯 다소 고생스러운 모습도 보여집니다.

 

하긴 배부르면 절박하고 진심어린 작품이 나오기 쉽지 않겠지요.

이소리 들으면 욕할지도 모르겠네요;;

 

 

 

 

 

 

 

 

 

멋진 색을 구사할 줄 알고 그림속에 진정한 인간미를 가득 표현해 낼 줄 알고 있는 친구.

이번에 작업실을 구경하고 나서 엄청난 팬으로 거듭났습니다.

 

자세한 작품사진은 게시하지 말아달라는 요청으로 이렇게나마 작게 올려봅니다.

 

나중에 카페에서 전시회 한번 열기로 했습니다.

판매 수익금은 제가 9, 작가가 1, 요렇게 하기로 강제 합의했습니다.

악질이죠^^

 

 

 

 

언제나 새삼 새록새록 느끼게 되는 점이지만 세상 사는 재미는 역시 "사람"인 것 같습니다.

 

이박 삼일동안 재워주고 술사주고 밥사준 친구들아!! 모두 고마워!!!!

 

 

 

 

 

 

본격 여행자 놀이터카페 매기의추억 www.maggie.co.kr

 

 

받은 트랙백이 없고 And Comment 3
prev | 1 |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 45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