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 카페하기 034 - 필름히터와 기본조명 설치

|

[Cafe Maggie] 필름히터와 기본조명 설치

 

 

 

 

 

 

 

기쁜 소식입니다!!

 

드디어 준공이 완료되어 취득세 납부까지 마쳤어요!

준공을 받기 위해 정말 길고 긴 시간을 견뎌왔답니다.

 

이제 드디어 본격적인 가구 및 집기, 마무리 못 한 인테리어 작업에 돌입할 때가 되었군요.

하지만!!!

마지막 절차가 하나 더 남아 있었으니....

바로 법원 등기절차죠.

 

;;;;;

내일 건축물대장이 나오면 필요 서류를 준비해서 법원으로 달려가야 합니다.

경험상 등기절차도 약 일주일정도 소요되는 것 같던데..

해봐야 알겠지요.

 

뭐 이렇게 하라는게 많은지;;;

 

 

어제 준공을 위해 시청과 건축사 사무실, 한림읍사무소등을 다니느라 하지 못한 좌식난방공사를 오늘 하기로 했습니다.

 

둘째녀석이 종종 아빠를 응원하기 위해 따라나옵니다.

귀여운 것!

 

 

 

 

 

 

 

 

 

 

난방공사를 하기 전에 안쪽 주방과 화장실에 기본조명을 설치하기로 합니다.

인터넷에서 주문한 조명들입니다.

아주 기본적인 기능(미적 기능은 없음;;)의 가장 저렴한 조명들이죠.

 

 

 

 

 

 

 

 

 

혼자만 사용하는 안쪽 주방에 하나 설치합니다.

모양보다는 실용성이 우선입니다.

화장실에도 같은 모양으로 하나 설치했어요.

 

 

 

 

 

 

 

 

 

바 안쪽에 설치한 조명입니다.

3구짜리인데요...우선 쓰던 전구를 달아 테스트해 봅니다.

음....

안켜지네요..

다른 곳은 모두 켜지는데 저 곳만...

전기업자를 소환해야 겠군요.

 

뭐 하나 속시원히 완벽하게 된게 하나도 없어요...

 

 

 

 

 

 

 

 

 

필름 난방 역시 인터넷으로 주문했습니다.

 

 

 

 

 

 

 

 

 

구성품들은 아래 사진과 같습니다.

맨 아래쪽에 단열재, 그 위에 난방필름이 설치되구요. 그 위에 필름보호판이 설치됩니다.

마무리는 장판이나 데코타일로 하게 되지요.

테이프와 조절기도 함께 배송되어 왔습니다.

 

면적을 재서 주문하면 반제품 형태로 배송이 되어 옵니다.

편리한 세상이지요^^

 

 

 

 

 

 

 

 

 

우선 대충 크기를 재 보기로 합니다.

그런데 이런....

단열재의 길이가 모자라네요.;;

한참을 고민하다 결국 판매처에 전화를 해 봅니다.

판매처는 실수를 인정하지만 이러저러한 이유로 추가 배송은 못해준다는 말에 그냥 넘어가 주기로 합니다.

 

저역시 판매자의 실수로 2만원 정도 싸게 구입했으니 뭐 서로 양보하기로 했지요.

 

 

 

 

 

 

 

 

 

우선 설치면의 바닥 청소가 중요하지요.

깨끗히 정소하고 튀어나온 곳이 없나 잘 살펴보아야 합니다.

 

 

 

 

 

 

 

 

 

부족한 단열재를 최대한 효율적으로 배치해 봅니다.

그래도 바닥면의 네귀퉁이 모두가 10Cm가량 부족하네요.

모두 평평해야 데코타일 바를때 편하게 잘 붙을텐데요.....

 

낮에는 그냥 설치했지만 집에 돌아와서 포스팅을 하고 있는 지금은 어떤 식으로든 보강을 해 주어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뭐 두께가 비슷한 스폰지같은걸 구해서 말이죠.

 

 

 

 

 

 

 

 

그건 그렇고.

단열재 위로 필름이 올라갑니다.

 

필름을 설치하면서 온도센서도 부작하고 사진 아래쪽과 같이 전선들도 말끔히 정리해 줍니다.

 

 

 

 

 

 

 

 

 

이제 조절기를 전원에 연결하고 난방이 잘 되는지 테스트해 보아야지요.

 

오...따뜻하네요^^

 

 

 

 

 

 

 

 

맨 위에 필름보호판을 덮어주고 장판등으로 마무리해 주면 공사 완료입니다.

 

등기작업 알아본다고 늦게 와서 작업했더니 결국 마지막 마무리를 못 했네요.

내일 등기작업 완료하면 와 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한다고 하는데 뭔가 일이 조금씩 밀리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하루였어요^^;;

 

그래도 3월중 오픈을 목표로 열심히 달려 보겠습니다.

 

 

 

 

 

본격 여행자 놀이터카페 매기의 추억 www.maggie.co.kr

 

받은 트랙백이 없고 And Comment 6
prev | 1 | ···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 | 45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