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팅 4개월째.

|

로스팅기를 들인지 벌써 4개월을 넘어갑니다.​

 

 

 

 

제법 자리가 잡힌 모습이지요^^

 

 

 

 

한 두어달 연습하고 원두 판매도 시작했습니다.

시골이지만 어찌어찌 단골들이 생겨 이젠 정기적으로 콩을 사가시는 분들이 제법 됩니다.

콩볶는 보람이죠!

 

 

 

 

카페 예쁘다는 칭찬보다 커피 맛있다는 칭찬이 더 듣기 좋은 요즘입니다.

봄바람에 콩볶는 냄새가 솔솔!!

세상에서 가장 좋은 냄새가 바로 콩볶는 냄새더군요!

 

 

카페 매기의추억

'Cafe Maggie 카페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흘만의 출근  (2) 2016.04.01
그림 그리기  (0) 2016.03.28
로스팅 4개월째.  (0) 2016.03.25
다시 겨울이  (0) 2016.03.23
  (0) 2016.03.22
벌써 한달이...  (0) 2016.02.01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 | 59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