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 가죽염색공장 - 09~10 세계여행기 - 부록

|

페스를 대표하는, 아니 모로코를 대표하는, 그러니까 모로코를 소개하는 책자에 늘 단골메뉴로 들어가는 그 곳.
그렇다.
페스의 염색공장.
왜 빼먹고 가나 궁금했지요??

워낙 특별한 곳이고 모로코를 대표하는 곳이기 때문에 "부록"으로 따로 올립니다.

사진 위주입니다.
몇 장 안되지만 심심풀이로 감상하시길...


염색공장 찾아가는 길은 생각보다 쉽다.
냄새 따라 가다보면 영락없이 나타나는 호객꾼들...
그들을 따라가면 된다.
가죽상점으로 들어가야 염색공장을 볼 수 있기 때문에 호객꾼들을 따라가지 않을 수 없다.
팁으로 5디람을 주거나 가죽제품을 하나 사면 무료로 볼 수 있다.
모로코에서는 돈 없으면 안된다. 정말로...

참고로 가죽제품은 처음에 부른 가격의 20~25% 정도의 가격으로 사면 적당하다.





그 유명한 염색공장.
"모로코 가죽"이 유명한 이유.
궂은 일을 처리해 주는 이 곳에서 모로코 가죽의 명성이 탄생한 것이다.





정말 악취가 코를 찌른다.
암모니아 냄새..
새똥이 염색 재료가 되다보니 냄새가 엄청나다.





1층과 2층으로 나뉘어 작업.





생각보다 넓지 않으며 주변으로 가죽 상점들이 둘러싸고 있어 혼자 힘으로 구경하기는 불가능.
호객꾼의 도움이 필요!





2층 작업자들....
최고급 가죽을 선별해 샤프란이나 미모사등의 재료로 직접 손으로 염색한다.
최고급품이므로 아마도 숙련자들로 이루어 지지 않았을까...
이 곳에서도 엄연히 작업자의 등급이 존재.





아래층 작업자들.
힘도 더 들고 냄새도 지독하다.











장인의 손길.





열심히 해서 2층으로 올라가자...
이런 생각을 하시려나?





모로코에 오기 전에 보았던 페스 염색공장 사진은 아록달록한 것이 예쁘다는 생각이 먼저였는데 와 보니 아니다.
수고가 없으면 결실도 없다지만....
정말 그렇다 해도 다들 대단한 수고다...
하루 종일 독한 물에 온 몸을 다 담그고 있어야 하니 냄새는 차치하더라도 피부가 성할리 없겠다.





여행 하면서 항상 느끼는 점이지만 내가 꿈꿔 왔던 곳. 게다가 거기에 상상력의 날개까지 포함되어 세상에 없을 것 만큼 아름답게 머리속에 그려왔던 곳들의 풍경은 현실앞에서는 영락없이 별볼일 없음.
간단한 결론이다.
결국 그 곳도 사람사는 곳이라는 것.
별다를 것 없다는 것.
사람이 변온 동물이 아닌 이상 영하 50도 이하에서도, 그리고 영상 60도 이상에서도 살 수 없음과 같다.
대단히 대단한 것은 결국 없다.








또 얘기하지만,
그래서 여행은 사람!


잘 보셨으면 손가락 한번씩 꾹꾹 눌러주세요^^

신고
트랙백이 하나이고 And Comment 19